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8-07-02 17:26
[종단소식]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7곳 모두 세계유산 등재
 글쓴이 : 곽선영기자
 

△통도사


한국 사찰 7곳 통도사, 부석사, 봉정사, 법주사, 마곡사, 선암사, 대흥사 등이 유네스코 세계 유산에 등재됐다.

유네스코는 지난 6월 30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개최한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결정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전남 순천시 선암사, 전남 해남군 대흥사 , 경남 양산시 통도사, 경북 영주시 부석사, 안동시 봉정사, 충북 보은군 법주사, 충남 공주시 마곡사 등으로 구성됐으며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한국의 13번째 세계유산이 됐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에 대해 '7~9세기 창건 이후 현재까지의 지속성, 한국 불교의 깊은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1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된 뒤, 1년 반 동안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심사를 받았다.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올해 5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있지만, 연속유산 선정 논리 부족 등을 이유로 7곳 중 통도사, 부석사, 법주사, 대흥사 등 4곳만 등재하라고 세계유산위원회에 권고했다.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 대한민국 대표단(문화재청,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 외교부)'은 위원회에서 7곳 모두 등재되도록 세계유산 위원국들을 대상으로 지지 교섭을 해왔으며 그 결과, 이날 오후 등재 결정 논의 과정에서 위원국인 중국이 7곳 모두 등재를 제안하면서 21개 위원국 중 17개국이 공동으로 서명했고 20개 위원국은 지지 발언을 했다. 마침내 전체 위원국 지지를 받아 전체 등재에 성공했다

산사 등재 결정과 함께 세계유산위원회는 4가지 사항을 추가로 권고했다.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산사 내 건물 관리 방안 마련, 산사 종합정비계획 마련, 등재된 뒤 증가할 관광객 대응 방안 마련, 산사 내 건물 신축 시 세계유산센터와 사전 협의 등이다.


cbz.png
△부석사
chm.png
△대흥사
hgdz.png
△선암사
vnmz.png
△봉정사
xmb.png
△법주사
xnb.png
△마곡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