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8-05-05 09:36
[출판/공연] <파문의 그늘> 출간
 글쓴이 : 전수진기자
 

오석륜 시인의 첫 번째 시집.

2009년 《문학나무》로 등단한 오석륜 시인의 첫 시집. 등단 10여년 만에 첫 시집을 출간한 오석륜 시인의 시집 『그늘의 파문』은 빈곤의 서정을 돌파하는 내적 힘을 갖고 있어 읽는 이에게 뚜렷한 인상을 남긴다. 빈곤하고 지쳐 있는 이 서정성은 안락함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주체가 되어 시인과 시 세계를 고민하게 만든다. 이번 시집은 그 고민의 흔적에서 태어난 귀중한 65편의 시가 실려 있다.

“이 집 저 집 문을 두드리고 돌아다녔다”(「장마」)라고 말하는 시인의 궤적을 따라가다 보면 꽤 다양한 공간을 시적(詩的)으로 누볐음을 알 수 있다. 시인이 만든 이 방점을 모으면, 결국 시인이 치열하게 지키고 싶었던 것, 궁핍해도 놓치고 싶지 않았던 것에 대한 몰입을 할 수 있게 된다. 그것은 가끔 허망해질 수 있다는 예감에 들게 했음에도 불구하고, 동시에 눈꽃을 피우거나 주검을 살아 움직이게 하는 희망을 남기기도 한다. 시인은 이 희망과 허망함 그 착란의 사이에서 비로소 ‘파문’을 일으키며 자신의 세계를 구축한다.

그가 말하는 ‘파문의 그늘’은 힘의 근원에서 시작된 ‘파문으로서의 삶’으로 이해할 수 있다. 삶이란 ‘힘의 분출’이라는 생각이 이번 시집의 내용을 지탱하는 견고한 기둥이라 할 수 있다. 이 시집은 일종의 “더 힘차게 살아가겠다는 / 다짐 같은 것”(「여울」)이자 동시에 그런 다짐을 나누고 싶은 시인의 온도가 될 것이다.



저자: 오석륜

충북 단양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성장했다. 시인, 번역문학가, 칼럼니스트. 동국대학교 일어일문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문학박사(일본 근현대문학 전공). 2009년 [문학나무]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저서 및 역서로 『일본어 번역 실무 연습』 『일본 하이쿠 선집』 『풀 베개』 『미디어 문화와 상호 이미지 형성』(일본어판, 공저) 『일본 단편소설 걸작선』 『미요시 다쓰지 시선집』 『한국사람 다치하라 세이슈』등 30여 권을 출간했다. 동국대학교 등에서 강의하였으며, 현대인재개발원 주임교수를 거쳐 현재는 인덕대학교 비즈니스일본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파문의 그늘 ㅣ 오석륜 지음 | 시인동네 | 값 9,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