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7-12-02 19:41
[종단소식]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 정유년 동안거 결제 법어
 글쓴이 : 곽선영기자
 

대한불교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가 불기2561(2017)년 정유년 동안거 결제를 맞아 결제법어를 내렸다. 

진제 종정예하는 법어를 통해 “화두(話頭)가 있는 이는 각자 화두를 챙기되, 화두가 없는 이는 ‘부모에게 나기 전 어떤 것이 참 나 인가’를 일상생활 가운데 앉으나 서나 가나오나 일체처일체시에 챙기고 의심해야 할 것”이라고 설했다.

 

이어 “화두를 챙길 때는 아주 분명히 또렷하게 의심을 짓고, 챙기고 의심을 지어가야만 가지가지 생각이 침범하지 못하고 혼침(昏沈)도 달아나게 된다”며 “만약 털끝만큼이라도 게으른 마음이 있으면 화두는 벌써 심만 팔 천리 밖으로 달아나 버리고 과거 습기(習氣)로 인한 다른 생각이 마음 가운데 자리 잡고서 주인노릇을 하게 된다”고 당부했다.

 

안거(安居)란 동절기 3개월(음력 10월 보름에서 차년도 정월 보름까지)과 하절기 3개월 (음력 4월 보름에서 7월 보름까지)씩 스님들이 외부와의 출입을 끊고 참선수행에 전념하는 것을 말한다. 

 

 

다음은 동안거 진제 종정예하 결제법어이다.

 

 

 

   全機大用不思議<전기대용부사의>

三世佛祖倒三千<삼세불조도삼천>이로다.

有意氣時添意氣<유의기시첨의기>하고

不風流處也風流<불풍류처야풍류>로다.

 

온전한 기틀과 큰 용()은 생각하고 의논하지 못하는지라,

과거·현재·미래의 모든 부처님과 조사들도 삼천 리 밖에 거꾸러짐이로다.

뜻 기운이 있는 때에 뜻 기운을 더하고

풍류가 없는 곳에 또한 풍류가 있게 함이로다.

 

 

금일은 정유년 동안거(冬安居) 결제일이라.

결제에 임하는 사부대중들은 시간의 신속(迅速)함을 항상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

구름이 허공중에 두둥실 떠 있다가 바람이 불면 흔적도 없이 사라지듯이

인생도 이와 같이 이 사바세계에 잠시 머물렀다가 구름처럼 가뭇없이 사라짐이라.

 

사람이 사대육신(四大六身)의 형상을 이루고 있지만 숨을 들이 쉬었다가 내쉬지 못하면 바로 내생(來生)이다. 사람에게 있어서 가장 큰 일은 나고 죽는 이 일을 해결하는 것이다.

내생이 목전(目前)에 곧 닥쳐오는 데 이 귀중한 시간을 시비장단(是非長短)에 허비해 버린다면 또 다시 윤회(輪廻)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가 없게 된다.

 

그러니 모든 시비는 다 놓아 버리고 오직 자기의 본분사(本分事)를 밝히는 이 일을 해야 한 생()을 허비하지 않고 값지게 사는 것이다. 인생백년이 길다고 해도 참선수행의 한나절 한가로움에 미치지 못함이라.

 

그러면 어떻게 해야 생사윤회(生死輪廻)의 고통에서 영구히 벗어날 수 있느냐?

먼저 불법(佛法)의 정안(正眼)을 갖춘 선지식(善知識)을 만나서 올바른 참선지도를 받아 그대로 온전히 실천해야한다.

 

화두(話頭)가 있는 이는 각자의 화두를 챙기되, 화두가 없는 이는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인가?’ 이 화두를 일상생활 가운데에 앉으나 서나 가나 오나 일체처일체시(一切處一切時)에 챙기고 의심해야 할 것이다.

 

화두를 챙길 때는 아주 분명히 또렷또렷하게 화두를 챙기고 의심을 짓고, 챙기고 의심을 지어가야만 가지가지의 생각이 침범하지 못하고 혼침(昏沈)도 달아나게 된다.

만약 털끝만큼이라도 다른 생각이 있거나 게으른 마음이 있으면 화두는 벌써 십만 팔 천리 밖으로 달아나 버리고 과거의 습기(習氣)로 인한 다른 생각이 마음 가운데 자리 잡고서 주인노릇을 하고 있게 된다.

참학인(參學人)들이 10, 20년 동안을 참구(參究)해도 진리의 문에 들어가지 못하는 까닭은, 보고 듣는 것에 마음을 빼앗겨 간절한 한 생각이 지속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니 모든 반연(攀緣)은 끊고 시비장단(是非長短)은 모두 내려놓고 견성하고 말겠다는 확고한 대신심(大信心)과 불타는 대용맹심(大勇猛心)을 내어 간절하게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각자의 화두를 챙기고 의심하고 챙기고 의심하여 번뇌와 망상이 들어올 틈이 없도록 혼신의 노력을 쏟아야 함이로다. 한 번을 챙겨도 뼈골에 사무치는 화두를 챙겨야만 공부에 진취(進取)가 있고 소득이 있는 법이다.

 

그렇게 정성껏 잡도리하다 보면, 화두가 익어져서 밤낮으로 흐르고 흐르다가 문득 참의심이 발동하게 된다. 그때는 보는 것도 잊어버리고 듣는 것도 잊어버리고, 앉아있어도 밤이 지나가는지 낮이 지나가는지 며칠이 지나가는지 몇 달이 지나가는지 모르게 되니, 이것이 일념삼매(一念三昧)인 것이다.

 

이처럼 일념삼매가 시냇물이 끊어지지 않고 흐르는 것처럼 일주일이고 한 달이고 일 년이고 지속될 때, 홀연히 보는 찰나에 듣는 찰나에 화두가 박살나게 되고 억겁다생(億劫多生)에 지은 업()이 빙소와해(氷消瓦解)되어 몰록 광대무변한 진리의 세계가 그대로 목전(目前)에 드러나게 되리니, 그러면 모든 땅덩어리가 변해서 황금이 되고. 넓은 바닷물이 변해서 감로(甘露)의 제호(醍醐)가 되리라.

 

이 금덩어리는 아무리 써도 다함이 없고 감로의 제호는 한 번 들이킴으로 인해서 많은 생에 지어온 업장이 당하(當下)에 소멸되니 만 냥의 황금을 허리에 차고서 목마(木馬)를 거꾸로 타고 해금강을 산책하며 인간과 천상의 지도자가 되고 모든 불조(佛祖)와 더불어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되리라.  

    

석가모니 부처님 이후로 가장 위대한 도인이라면 중국의 마조 도일(馬祖道一) 선사를 꼽을 수 있는데, 그 분의 탁월한 안목(眼目)은 감히 어느 누구도 능가할 사람이 없다 하리니, 달마 대사의 스승이신 반야다라(般若多羅)존자께서 예언 하시기를,

 

"네 밑으로 7()의 아손(兒孫)에 이르러 한 망아지가 출현하여 천하 사람을 밟아 죽일 것이다."

했는데, 그 예언이 전해 내려와서 육조 혜능(六祖慧能) 선사에 이르렀다.

 

어느 날 육조께서 제자인 남악 회양(南嶽懷讓) 스님에게 은밀하게 부촉(付囑) 하셨다.

"그대 밑에 천하 사람을 밟아버릴 만한 한 망아지가 출현할 것이네. 그리하여

그 밑에 수많은 도인 제자가 나와서 불법이 크게 흥성(興盛)하리라고 반야다라 존자께서 예언하셨으니, 그대만 알고 잘 지도하게."

        

남악 회양 선사께서 회상(會上)을 열어 법을 펴시니, ()씨 성()을 가진 한 수좌가 와서 신심(信心)을 내어 불철주야 공부를 지어갔다. 그런데 이 수좌는 항상 좌선(坐禪)하는 것만을 고집하여 자리를 뜨는 법이 없었다.

 

남악 회양 선사께서 하루는, 앉는 데 국집(局執)하는 그 병통을 고쳐 줘야겠다고 생각하시고, 좌선중인 마조(馬祖) 스님에게 말을 건네셨다.

"수좌는 좌선하여 무엇 하려는고?"

"부처가 되고자 합니다."

 

그러자 회양 선사께서는 암자 앞에서 벽돌을 하나 집어와서 마조 스님 옆에서 묵묵히 가시기 시작했다. 마조 스님이 한참 정진을 하다가 그것을 보고는 여쭈었다.

"스님, 벽돌은 갈아서 무엇 하시렵니까?"

"거울을 만들고자 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