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7-09-27 20:17
[교양/문화] 19세기 한글소설 목판으로 만든 보석함 첫 공개
 글쓴이 : 박성희기자
 

△한글소설 보석함


19세기에 새겨진 한글소설 목판으로 장식된 보석함이 최초로 공개됐다.


19세기에 새겨진 한글소설 목판 5장으로 윗면과 옆면을 장식한 보석함은 일제강점기에 일본인이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며, 소설 4종의 목판 일부가 외부에 붙어 있는 점이 특징이다.


한선학 원주 명주사 고판화박물관장은 9월 27일 서울 종로구에서 간담회를 열고 "한 달 전쯤 일본을 오가는 고미술품 상인으로부터 방각본(坊刻本) 한글소설 목판으로 만든 보석함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한글소석 목판 보석함은 가로 14.5㎝, 세로 8.5㎝, 높이 7㎝ 크기로 윗면에는 영웅소설인 '소대성전'의 목판이 있고, 옆면은 '초한전' 2장, '삼국지' 1장, '심청전' 1장이 감싸고 있고 내부는 주칠(朱漆)을 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조선 후기에 민간인이 영리를 목적으로 출판한 책을 방각본이라 한다. 방각본 한글소설은 서울, 전주, 안성, 대구 등지에서 생산됐는데, 책은 비교적 많이 남아 있지만 목판은 찾아보기 힘들다.


방각본 한글소설 목판 중 온전한 유물은 7점밖에 없으며 서울에서 찍은 방각본인 경판본(京板本) '월왕전' 6점이 순천 뿌리깊은박물관에 있고, 전주에서 제작된 방각본인 완판본(完板本) '삼국지' 1점을 개인이 보유하고 있다.


또한 고판화박물관이 완판본 '유충렬전' 목판으로 장식한 분첩 1점, 충주 우리한글박물관이 완판본 '심청전' 목판을 재활용한 담뱃갑 1점을 각각 소장하고 있다.


고판화박물관은10월 27일부터 내년 2월 15일까지 동양의 고판화 목판을 소개하는 특별전 '나무와 칼의 예술'을 개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