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7-05-17 11:04
[출판/공연] <파스칼의 인간 연구>출간
 글쓴이 : 전수진기자
 

파스칼의 '팡세'에 대한 신학적 정치적 해석.

‘악마와의 도당’이라는 이름으로,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 시기 내각 국책연구기관 ‘쇼와연구회’의 중심 멤버로, 또한 ‘동아협동체론의 이데올로그’로 평균화된 채 인지되고 있는 저자가 마르부르크에서의 유학을 마친 청년기에 파리의 하숙집에서 쓴 이 책의 논고들은 니체, 키르케고르, 도스토옙스키 등에 대한 독서 편력 속에서, ‘파스칼의 신’을 인간 존재의 본원적 조건으로서의 ‘공포’와 ‘결단’의 발원지로 자리매김한다.

이후 저자는 1930년대 초반 일본에서의 ‘불안의 철학’을 중심으로 한 논쟁의 중심에 섰던 것, 그 동력이자 산물로서 [셰스토프 선집]을 편집했던 것, 그런 불안의 철학과 문학이 일본에서 유행하기 위해 선행해야 했던 마르크스주의를 재독해하면서 마르크스?엥겔스의 [독일 이데올로기]를 번역했던 것, 나아가 그의 미완성 프로젝트 [구상력의 논리](1937~1943) 속 ‘신화 비판’이 제국의 질서를 위해 삶을 질료화하는 신화적 통치술로서의 ‘신의 입장’에 대한 비판으로 전개되었던 것, 그런 비판이 동시에 제국 일본의 정치적 결단 및 그 정당성의 정립과 접촉하는 아포리아의 장소가 되고 있었던 것, 그것들의 원형질을 보존하고 있는 것이 이 책 [파스칼의 인간 연구]이다.



저자 : 미키 기요시       

저자 미키 기요시는 철학자. 교토대학교 철학과와 독일에서 유학하며 하이델베르크에서 리케르트를, 마르부르크에서 하이데거를 사사했다. 1924년 파리에서 파스칼의 저작들을 ‘생의 존재론’으로 독해하는 작업에 몰두했고, 이는 이후 [파스칼의 인간 연구](1926)로 출판되었다. 1927년 호세이대학교 철학과 주임교수가 된 이후 마르크스주의에 접근했으며, 1930년 일본공산당에 자금을 제공한 혐의로 교수직을 사임, 이와나미 강좌 ‘철학’을 기획하면서 저술가로 활동, 1933년 ‘학예자유동맹’을 결성, 1937년 [문학계]의 동인, 국책연구기관 ‘쇼와연구회’의 멤버 등으로 활동했다. 1945년 가석방 중인 치안유지법 위반 용의자를 보호한 혐의로 검거되었고, 일본의 패전 후에도 석방되지 못한 채 같은 해 9월 말 도쿄 도요타마 구치소에서 세상을 떠났다. 주요 저작으로는 [파스칼의 인간 연구](1926), [역사철학](1932), [위기에서의 인간의 입장](1933), [기술철학](1938), [현대의 기록](1939), [구상력의 논리](1939년 1권, 1948년 2권) 등이 있다. 사후 [미키 기요시 전집](전 19권, 1966~1968)이 간행되었다.




파스칼의 인간 연구 ㅣ 미키 기요시 지음 | 윤인로 옮김 | 도서출판b | 값 12,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