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Total 1,668
고려에서 대간제도가 발달했다는 것은 고려가 전대와 상당히 다른 사회였음을 의미한다. 무엇보다 중앙정치에 참여하는 지배층의 범주가 넓어져 이해관계가 다양해지고 그만큼 국왕의 역할과 위상이 높아졌다. 그 결과 국정의 최종 결정권자로서 국왕이 주도하는 합의정치의 중요성이 크게 부각되었고 동시에 국왕과 신료의 불법을 견제하..
예술, 철학과 만나다!   예술 작품은 어떻게 감상해야 할까? 쉽게 지나쳐버리는 우리 주변의 다양한 예술 작품들의 감상과 분석에 철학적 사고를 접목하면, 작품 이해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예술, 철학을 만나다』는 영화, 문학, 미술이라는 예술의 영역을 철학의 시각에서 해석하는 책으로, 데카르트, 칸트, 비트겐슈타인,..
1991년에 『여자의 가슴에 부는 바람』, 2002년에 『나는 이런 남자가 좋다』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의 에세이집이다. 두 번째 에세이집 발간 후 십년 이상의 세월이 훌쩍 지나갔다. 신문이나 잡지, 한 인터넷매체에 발표했던 책 이야기, 한때는 자주 만나 영화에 대해 열띤 토론을 하던 씨네씨 모임에서 나누던 영화 이야기, 부경대학교 문..
정찬우 한·영 대역시집 『가끔은 이런 날이』.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집념의 씨앗’, ‘사랑이야기’, ‘삶의 여정’, ‘환희 그 절정의 얼굴들’을 주제로 한 시편들과 작품해설, 시인과 번역자의 약력이 실려 있다. 가끔은 이런 날이 꿈에서 깨어나 누군가 함께 여행을 떠나고 싶은 날 소롯이 피어오른 묻었던 추억 침묵으로 일..
동화로 쓴 본생경 『연꽃 속에서 나온 소녀』.  본생경은 동화문학의 원류입니다  부처님이 위대하신 분임을 알 수 있게 하는 상상 속의 갖가지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담긴 《본생경》 중 어린이들이 재미있게 읽고, 그 속에 담긴 지혜와 교훈을 배울 수 있는 내용의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는 동화로 들려준다. 이 동화집은 어..
우석호 기자의 한국사 통사! 우리역사의 중심을 찾는 여행 “우리에게는 우리역사의 신이 있다. 우리역사 안에 보이지 않는 모습으로 좌정해 갖은 간난(艱難) 속에서도 역 사의 맥이 끊이지 않고 이어져 내려오도록 이 역사의 신이 지켜주고 있을 거라고 필자는 믿는다. ‘역사의 신’이 진 실하고 치우침이 없듯이, 필자 또한 이 글을 써 ..
『민들레 건강법』은 노화와 성인병을 막아주는 민들레 건강법을 소개한 책이다. 민들레는 흥미롭게도 동양은 물론 서양에서도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손꼽힌다. 미국의 영양학자 로이 바타베다안은 3,000 여 가지의 식물 가운에 가장 우수한 5가지 식물 중 하나로 민들레를 꼽았다고 소개했으며 중국 의학의 6대 약초로 수많은 질병 치료..
< 무정 > 한국 근현대문학사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보는 「한국문학을 권하다」 제20권 『운현궁의 봄』. 문학으로서의 읽는 즐거움을 살린 쉬운 해설과 편집, 단행본으로 출간된 적 없는 작품들도 수록한 총서 가운데 한 권이다. 《운현궁의 봄》에는 청소년들 사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구병모 작가..
《근본중송(根本中頌)≫은 ‘근본이 되는 중도(中道)의 의미를 나타내는 게송(偈頌)’이란 뜻을 담고 있는 책이다. 전체 27장 450여 게송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나가르주나의 저술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자 후대 불교 역사에 강력한 영향을 미쳤다. 이것은 ≪중론≫을 비롯한 다양한 주석서가 저술된 것에서 잘 나타난다.≪근본중송≫의 근본 목적은 ..
대한황실 정통성 역사를 다룬 책으로, 일제침략기 거짓말 논리를 파헤친다. 조선건국기 정치신화의 재탄생, 일월오악도 연구, 조선초기 집권층의 북방의식 추적, 조선건국의 사상체계 등 아홉가지 주제를 담았다. 저자 : 안천 저자 안 천은..
    2000년 예술사 속에 가려져 있던 '예술후원자'를 파헤치다! 흔히 배불리 먹고 살 수 없는 직업으로 불렸던 ‘예술가’. 그들의 삶을 지탱하는 것은 비단 예술을 향한 열정뿐 만은 아니었다. 황폐한 생활을 연명하던 예술가들에게 '예술후원자' 는 물질적, 정신적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작품 탄생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
“시간은 진리의 딸, 진실을 숨겨두는 법이 없다” 전 세계 미스터리 거장들의 주옥같은 명작을 담은 엘릭시르 ‘미스터리 책장’이 열여섯 번째 책을 선보인다. 『황제의 코담뱃갑』과 함께 소개되는 열여섯 번째 작품 『시간의 딸』은 당대 애거사 크리스티와 도러시 세이어스에 맞먹는 인기를 누린 조지핀 테이의 최고 대표작이다. 탐정과 트..
'개꿈’은 없다!   예지몽인듯 아닌듯 썸타는 꿈 이야기! 『발칙한 꿈해몽』은 출판사 책읽는귀족 홈페이지에 마련된 ‘꿈은 말한다’ 게시판에 게재된 이야기들을 바탕으로 구성된 책으로, 단순히 ‘개꿈’이라고 치부해버리기엔 우리가 매일 꾸는 꿈이 정말 많은 의미를 품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자 한다. 어젯밤에 꾼 꿈에 대한 ..
原書의 저자 周學海는 중국 淸代 말기, 당시 중국이 겪었던 사상적ㆍ현실적 혼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본인이 現業이자 지키고 발전시키고 싶은 한의학을 위해 몸 바쳤던 분이다. 그는 서양의학의 참신함과 우수성을 무시할 수 없는 시대 상황에서 한의학의 장점을 보존하고 현실의 난관을 타개하기 위해 임상기술뿐만 아니라 학문 자체에 대해..
1820년 스탕달은 생애에서 최대의 사랑을 하였다. 마틸드 뎀보스키(Mathilde Dem bowsky)는 밀라노의 한 장군의 아내로 별거 중에 있었다. 스탕달은 1818년부터 그녀의 맑고 싸늘한 아름다움에 매혹되었으나, 그녀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사촌 언니의 충고에 따라 스탕달의 방문을 한 달에 두 번밖에 허락하지 않았다. ..
   91  92  93  94  95  96  97  98  99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