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Total 1,650
우리가 몰랐던 법정과 변론 이야기  법적인 문제에 휘말려 소송을 하게 된 사람들은 하나같이 “내가 이런 일을 겪게 될 줄 몰랐다.”고 한다. 법은 우리 삶 구석구석에 영향을 미치지만, 평소에는 공기처럼 눈에 띄지 않다가 갈등이나 다툼이 생기면 갑자기 암담한 장벽이 되어 나타난다. 생소하고 복잡한 절차가 끝없이 이어지고, 무엇이..
어떻게 처신해야 기회를 얻는가 | 성공을 부르는 상하관계의 비밀       이기는 사람은 윗사람을 품는다! 금수저가 아닌데도 남보다 빠르게 성공하는 사람들은 어떤 처세를 갖고 있는가? 이 책은 윗사람의 마음을 얻어 그의 능력과 인맥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
우리시대의 선지식(善知識) 청화 큰스님의 불교핵심교리 강설 모음집 발간 진리의 길이자 인간이 가장 추구해야 할 불교핵심교리 청화 큰스님의 법문 중 불교핵심교리에 관한 주요 설법 정리 『청화 스님의 불교핵심교리 설법』은 현대 한국불교의 선지식(善知識)으로 추앙받고 있는 청화 큰스님이 직접 불교핵심교리에 대해 설한 책이다..
책소개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물건들, 우리가 소유하고 있는 물건들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그것들은 그저 용도에 맞춰 거기에 있는 단순한 물건들이 아니다. 오래된 가구, 옷, 여행지의 기념품, 가전제품 등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가장 강력하고 오래 지속되는 관계가 바로 이런 사물과의 관계다. 나의 소유물들은 나를 위해 무엇을..
본다는 것은 무엇인가, 질문의 빛을 따라서 이 안 보이는 아이들과 지상에서 가장 큰 동물 코끼리의 만남 시각예술, 시각장애, 코끼리의 콜라보 프로젝트! 다음 세대가 묻다 “보는 것에도 특별한 노력이 필요한가요?” 엄정순이 답하다 “나와 다름을 보는 것이 재미있다고 느낄 때 더 많은 세상을 볼 수 있습니다. 보는 것이 중요한 이유..
“죽음에 다가가는 절차는 곧 삶이다” b판시선 21번째로 하종오의 시집 『죽음에 다가가는 절차』는 시인 자신의 지난 삶을 반성하면서 쓴 ‘유언 시집’이다. 그래서 전혀 다른 성격의 시집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실은 속편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왜냐하면 한 생명의 성장은 다른 생명의 쇠멸을 의미하기..
불자와 그리스도인의 대화      초월적인 시각을 얻기 위한 종교간 대화           레페스 심포지엄 1권. 불교와 기독교를 각각 전공하는 종교학자 및 각 종교전통의 성직자들이 불교와 기독교 교리의 같음과 다름, 두 종교의 상호 소통의 가능성과 한계라는 ..
달마와 혜능 그리고 선 삶이란 무엇인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선현들이 제시한 수많은 길 가운데 어느 것이 맞는가? 혜담 스님의 50여 년 오롯한 수행이 답하다 『그대의 마음을 가져오라』는 깨친 선승의 ‘할(喝)’이라기보다 묵묵히 걸어온 수행과정을 후배들에게 들려주기 위한 회고록이자, 선승으로서 조사어록을 정리하여 설명한 지..
“시를 쓴다는 것은 바로 언어를 통해 혁명에 동참하는 일”  [낟알의 숨]은 신언관 시인의 세 번째 시집이다. “살아온 세상에 당당해지고 싶다.”는 시인의 마음이 절절히 배어있는 이 시집에서 우리는 어떤 페이지를 펴더라도 불의에는 불의 언어로 아픔에는 꽃의 언어로 세상과 인간에 대해 넉넉한 애정을 준비하고 있는 시인을 만날 ..
동물의 불성 역시 우리와 평등하고 그들도 염불법을 만나면 윤회를 벗어난 정토에 화생한다 살생의 과보와 방생의 이익, 염불법의 무량공덕을 보여주는 생생한 실화들!  살생의 과보와 방생의 이익, 염불법의 무량공덕 실화 전 세계 인류는 자신들의 탐욕을 채우기 위해 함부로 축생들을 죽이고 있는데, 하루에도 몇..
책소개 손바닥 같은 짧은 분량으로 촌철살인의 현장을 보여주는 김상렬 소설가의 판타지풍자 세상이다. 소설 제목 「만코만코 하고하고」는 윤선도의 견회요遣懷謠 라는 시조 한 구절에서 따온 것으로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요지경 세상이나’ ‘해도 해도 너무 한다’는 것을 빗대어 해석하고 차용한 것이다. 완전한 판타지가 아닌데 어딘지 ..
천년을 기다린 메허 바바의 메시지『모든 것과 아무것도 아닌 것』한국어판 『유와 무』에는 그 영어 원문이 함께 실려있고, 원서에 없는 메허 바바의 오리지날 사진들이 추가되어 있다. 이해하기 쉬운 영적 여정의 그림들은 이 책『모든 것과 아무것도 아닌 것』의 특별함이다. 이 책의 내용은, 모든 자아 속에 있는 참나이며 모든 이의 ..
인생이 만든 광고, 광고로 배운 인생                다음 세대가 묻다 “광고 만드는 일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권덕형이 답하다 “광고는 ‘발견의 예술’입니다. 마음을 움직이는 발견을 담아야 제 역할을 할 수 있지요. 광고만이 아니라 사람살이가 다 발견..
선과 정토, 화엄ㆍ법화ㆍ능엄으로 관세음보살 본심 드러내 정공법사가 설하는 ‘관세음보살과 본사本師 아미타불’ 염불수행 『묘법연화경 관세음보살보문품 심요』. “크도다! 관세음보살이시여, 법계장을 철저히 증득하셨네. 대비원력을 타고 모든 색상을 두루 나타내시네. 중생의 소리를 찾아 괴로움에서 구하시고 중생의 느..
혁명과 쿠데타 이후의 문학과 젊음                “혁명과 쿠데타 이후 청년들의 고뇌와 속물화” 2005년 《문학동네》로 등단하고 2007년 현대문학상을 수상한 소장 문학평론가 복도훈의 야심작 『자폭하는 속물』(도서출판 b, 2018)이 나왔다. 본서는 ‘젊음’..
 1  2  3  4  5  6  7  8  9  10